경찰정보신문 : [기고문]“화재로부터 안전한 추석명절 보냅시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9-24 10:05:43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문.독자투고.논평
2021년09월09일 16시39분 33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문]“화재로부터 안전한 추석명절 보냅시다”
의령소방서 예방안전과장 김혜준

코로나19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이 힘든 시기에 민족 대명절인 추석이 코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힘들고 지친 생활속에 오랜만에 부모님도 뵙고 고향을 방문할 생각에 들떠있지만 거리두기 지침에 의해 맘편히 고향방문 하는 것도 쉽지 않을 것 같다.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즐겁고 안전하게 보내야하는데 이런 명절 연휴기간엔 심심찮게 화재 등 각종 사건·사고 소식이 들려온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화재나 각종 사건·사고가 발생하지 않고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히 바란다. ‘불조심’이라는 말은 우리의 선조 때부터 항상 해오던 말이고 누구나 불조심을 생활화 하고 있지만 순간의 실수와 안일한 행동으로 인하여 발생한 화재는 순식간에 우리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빼앗아 가버리곤 한다.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내기 위해 몇 가지 화재안전수칙 사항을 당부드리고자 한다.
 
첫째, 추석연휴에 고향을 찾기 위해 또는 가족, 지인들과 여행을 떠나기 위해 집을 비우는 경우, 가정에서 사용하던 전기, 가스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길 바란다. 평소에 사용하던 전열기구 코드를 뽑아 놓고 또한 가스렌지와 보일러에 설치 되어 있는 밸브를 반드시 잠궈두어 화재발생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여야겠다.
 
둘째, 어딜가든 비상구 위치는 꼭 확인하길 바란다. 추석 연휴에 가족들과 숙박시설, 판매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많이 이용할 것이다. 자주 가봤던 곳은 비상구가 어디있는지 알테지만 처음 가본 시설은 비상구가 어딘지 건물 구조자체를 잘 모를 것이다.
 
이런 곳에서 화재가 발생한다면 모든 사람들이 패닉에 빠져 큰 인명피해가 발생 할 수 있다. 어디를 가든지 항상 비상구 위치를  잘 기억하여 화재 등 큰 사고가 발생하였을 때 신속히 탈출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
 
셋째, 방화문은 항상 닫아두길 바란다. 아파트, 복합건축물, 다중이용시설 등에는 연소확대 방지를 위해 방화문이 거의 다 설치가 되어있다. 방화문은 화재 시 불과 연기가 다른 구역 및 층으로 번지지 않게 막아주는 문이라 항상 닫아 두어야하는데 요즘엔 방화문에 말발굽을 설치한 경우와 문에 물건을 받쳐두어 방화문을 활짝 열어둔 경우가 있다. 
 
이렇게 방화문을 열어두면 연기가 다른 층으로 빠르게 확산되어 탈출 시 시야확보가 어려워 비상구 찾기도 어려워지고 연기에 질식할 수도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방화문을 항상 닫아두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계단 및 복도에 물건을 쌓아두지 않도록 한다. 화재 시 탈출로인 계단 및 복도는 항상 물건이 없이 텅 빈 통로이여야 하는데 가끔씩 집이든 다중이용시설이든 계단과 복도에 개인짐과 물건들을 쌓아두는 경우가 종종 있다.
 
화재가 발생하면 빠르게 탈출해야하는데 물건이 적재되어 있다면 그만큼 통로가 좁아져 다수가 대피하기 어려워지고 대피 시 큰 장애요인이 된다. 화재 발생 시 실내에 있는 거주자들이 안전하게 탈출하기 위해선 탈출로인 계단과 복도는 깨끗하게 비워놓길 바란다.
 
화재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나와 내 가족이 있는 어디든 우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나한테는 일어나지 않겠지 하는 화재가 오늘 당장 일어날 수 있다. 그러니 안일하게 생각하지 말고 나와 내 가족, 이웃들을 위해 당부드린 화재안전수칙을 지켜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polpress)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문.독자투고.논평섹션 목록으로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제대군인...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불나면 대...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목격자 ...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기관사칭...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경찰 · ...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기고문]이번 추석 명절엔 안전을 선물하세요” (2021-09-16 17:38:03)
이전기사 : [기고문]안전한 한가위를 보내기 위한 화재예방수칙” (2021-09-07 20:44:2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양천구]무중력지대 양천,...
[부천시], 제9회 ‘24초영화제...
[울산시]울산국제영화제, 찾아...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이준수 천...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 영화...
[안산시]안산시청 씨...
안산시청이 위더스제약 2021 추석장사씨름대회 여자...
[당진시청] 전국체전서 배...
[충북옥천군] 소프트테니스...
[강릉시청 장애인사격부], ...
[경남창녕군청], 여자자전...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