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기고문] 발신자 번호 조작한 신종 보이스피싱 ‘주의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0월0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09:21:56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문.독자투고.논평
2022년04월07일 16시39분 39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문] 발신자 번호 조작한 신종 보이스피싱 ‘주의보’
윤정원(천안동남경찰서 신방파출소)

최근 ‘엄마’나 ‘딸’ 등 실제 가족 이름이 휴대폰 화면에 전화번호가 뜨도록 기기를 조작해 돈을 요구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로 한 여성이 휴대전화에 엄마라고 저장을 해 놓은 번호로 걸려온 전화를 아무런 의심없이 받았는데 갑자기 엄마가 ‘납치된 것 같다’며 울면서 말하는 소리를 듣고 깜짝 놀라 경찰에 신고를 했다.  

심지어 엄마를 납치한 범인이 전화를 가로채서 피해자에게 거액의 돈을 요구하며 엄마가 납치되었다는 증거로 피묻은 사진을 보내며  '엄마를 납치했으니 송금하라' '알몸 사진을 보내라' 등 협박을 했다고 한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따르면 범인은 미리 파악한 개인정보를 통해 피해자의 인적사항과 자신이 납치했다고 속이는 사람과 피해자와의 관계 등을 미리 파악한 후 전화를 건다는 것이다.

이처럼 교묘한 수법은 휴대전화 번호 뒷 부분 몇 개 자리가 일치하면 국제전화 등 사실상 전혀 다른 번호여도 평소 저장해 놓은 대상자로 화면에 나타나는 점을 악용해 가족이 전화한 것 처럼 속이는 수법이다.
따라서 신종 보이스피싱 범죄의 대상이 되지 않으려면 평소 개인정보를 잘 관리해야 하고, 가족을 납치했다는 협박 전화를 받았을 때 실제 가족이나 지인이 맞는지 반드시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해야 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polpress)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문.독자투고.논평섹션 목록으로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보행자 사...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보이지 않...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교통안전...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편의점 노...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노인학대...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기고문]전화사기 탐지앱 “시티즌 코난”을 아시나요? (2022-04-12 08:05:00)
이전기사 : [기고문]봄철, 초등학생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에 주의해야 (2022-03-29 19:30:4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사천시], ”사천가족영화제”...
[강원도] 2022 평창국제평화영...
[광양시], ”광양컵 ...
광양시는 '2022 광양컵 프로볼링대회'가 지난 19일 ...
[경남함양군], ”그라운드 ...
[세종시]세종·대전 생활체...
[광주수피아여중·고 농구...
[문체부]문체부 장관, 스포...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