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문인화가 정응균], 수묵으로 만든 자유로운 조형 ”람바의 빛” 개인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1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17:33:08
뉴스홈 > 문화.연예.체육 > 연극.공연.전시
2022년07월07일 08시00분 33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인화가 정응균], 수묵으로 만든 자유로운 조형 ”람바의 빛” 개인전

 

먹의 농담에 따라 형성된 사군자를 기반으로 제작된 전통 문인화와 현대적 이미지를 접목하여 새로운 문인화 세계를 이끌고 있는 우정 정응균 작가는 오는 2022년 7월 13일(수) ~ 7월 18일(월)까지 서울 인사동 소재의 G&J 광주-전남갤러리에서 "람바의 빛" 타이틀로 개인전을 진행한다. 문인화는 모두 골기(骨氣)있는 일획을 구사하고 기운이 생동한 획으로 만상의 변화를 창작하여 예술세계를 전개하며, 일획의 선이란 만물의 형상을 표현하는 변화무쌍한 선으로 문인화가 성립되는 미학이다.

작가는 45년의 시간 동안 문인화를 탐구하며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법고창신(法古創)하면서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조형미를 탐색하는데 전력투구하였다. 또한 사군자를 기반으로 하는 전통적인 문인화의 필법과 화법에서 탈피하여 창의적인 조형미를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능숙한 필치에다 속도감과 힘이 실림으로써 일반적인 문인화에서 느끼지 못하는 감흥이 일어난다.

작품명 "생명의 약동"은 숲이 숨 쉬는 공간은 자유, 평화로 인식하고 이 믿음에 희망과 번영의 꿈을 담아 기쁨의 에너지로 표현했다. 매혹적인 열정의 빛은 또 하나의 빛이 아닌 전혀 새로운 '람바의 빛'이다. "해탈" 작품은 현세에서 삼라만상과의 만남과 헤어짐 속에 찾아오는 인간의 백팔번뇌 사슬. 그 사슬을 끊고자 하는 열망을 풍경 이미지와 반야심경 글씨로 만들었다. "대숲 속에서" 작품은 대숲에서 명상하는 가운데 감정의 파노라마와 빛의 파생을 보았다. 그 강렬한 힘은 희망, 기쁨, 행복 그리고 사랑의 결정체였다. 수많은 대나무 잎을 치면서 선과 선이 결합하고, 그 결과 수묵은 발묵과 파묵으로 빛의 힘이 뿜어져 나왔다.

"랍바의 빛" 제목으로 개인전을 진행하는 문인화가 정응균 작가는 "인생을 살아오면서 만나는 감성을 순간 포착하여 물과 묵의 물성적 효과로 작품을 만들었다. 추구했던 스토리와 형상을 춤을 추듯 일필휘지(一筆揮之)로 그려 놓치고 싶은 않은 감성을 작품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작가는 현재 (사)한국문인화협회 부이사장, (사)한국미술협회 문인화분과 초대작가, 우정ㆍ정응균문인화연구실 원장으로 활동하면서 후진 양성에 힘쓰며 우리 문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구기자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연극.공연.전시섹션 목록으로
[연극.공연.전시][충북음성군]음성...
[연극.공연.전시][부산동래구], 영...
[연극.공연.전시][태백시], KBS 국...
[연극.공연.전시]에스메 콰르텟’ ...
[연극.공연.전시] [서양화가 김선,]...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울산시]시립무용단, 국악 한마당 ”생생,락” 무대 마련 (2022-07-08 07:00:00)
이전기사 : [서울중랑구] 지역 문화자원 바탕으로 제작한 창작극 막에 오른다 (2022-06-28 07:45: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사천시], ”사천가족영화제”...
[강원도] 2022 평창국제평화영...
[광주수피아여중·고 ...
광주수피아여자중학교와 광주수피아여자고등학교(이하...
[문체부]문체부 장관, 스포...
[광주시]1회 광주전국수영...
[대전시]2027 하계세계대학...
[충남도]2027하계세계대학...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