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충북도]김영환 도지사, 싱하이밍 중국대사 청남대에서 접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1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17:33:08
뉴스홈 > 종합뉴스 > 지방자치
2022년08월01일 07시40분 32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충북도]김영환 도지사, 싱하이밍 중국대사 청남대에서 접견
김영환 도지사는 7.29(금) 오전 청남대 임시정부기념관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방문단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는 탄위쥔 주한중국대사 부인과 취환 한중문화우호협회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김 지사는 먼저, 작년 충북도와 헤이룽장성 자매결연 25주년 교류협력 양해각서 교환 등 헤이룽장성, 광시좡족자치구 등과의 오랜 우호교류 역사를 언급하며 중국과의 깊은 인연을 강조했다.

또한, 오늘 만남을 가진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은 선현들의 혼이 살아있는 뜻 깊은 장소로 중국 상하이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기 청사를 모티브로 디자인 되었음을 설명했다.

북핵 문제와 미ㆍ중간의 갈등으로 소원해진 한ㆍ중 관계에서 지방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우호 교류를 통해 양국 간의 가교역할과 보다 미래 지향적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하며, “충북은 바다는 없으나 바이오, 이차전지, 반도체 산업이 집적화된 산업의 요충지로서 특히, 반도체 후공정 등 K-반도체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지역으로 중국과도 활발한 기술교류가 필요할 것”임을 역설했다.

김 지사는 청남대에 대한 소개도 잊지 않았다.“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는 54만평 규모의 거대한 정원으로 대통령 관저였던 청와대 보다 7배나 넒고 풍광이 베르사유 궁전보다 훌륭하여 충북도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의 중심축이 되는 문화 유산이자 충북의 대표 브랜드”라고 소개했다.

이어, 싱 대사 일행의 청남대 방문으로“향후 보다 많은 중국 관광객들에게 호수를 중심으로 국립공원과 역사 자원을 간직한 충청북도의 아름다움이 소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한ㆍ중은 수천년 동안 역사와 문화를 공유해 온 동반자이며, 올해는 한중 수교 3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 이다, 또한, 임시정부는 대 일본 항전을 함께 했던 유서 깊은 장소로 앞으로도 상호 존중하며 공동 발전의 길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2022괴산유기농산업엑스포에도 싱 대사 일행을 초대했으며, 향후 중국대사관을 방문하는 등 중국과의 우호 교류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찬응기자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방자치섹션 목록으로
[지방자치][경남산청군], 동...
[지방자치][부산 동구], ”20...
[지방자치] [경기도], 영화 ...
[지방자치][부산 사상구] 감...
[지방자치][경남하동군], 하...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서울강북구,] 민선 8기 조직개편 단행 (2022-08-01 07:40:00)
이전기사 : [울산시], 2022년 규제혁신 우수사례 시상 (2022-08-01 07:35: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사천시], ”사천가족영화제”...
[강원도] 2022 평창국제평화영...
[광주수피아여중·고 ...
광주수피아여자중학교와 광주수피아여자고등학교(이하...
[문체부]문체부 장관, 스포...
[광주시]1회 광주전국수영...
[대전시]2027 하계세계대학...
[충남도]2027하계세계대학...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