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기고문]열흘 앞으로 다가온 추석, 빈집털이 이렇게 예방하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0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3-11-30 07:25:00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문.독자투고.논평
2022년09월01일 07시20분 56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문]열흘 앞으로 다가온 추석, 빈집털이 이렇게 예방하자.
목포경찰서 삼학파출소 순경 정진희
 지난 4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 처음으로 맞는 명절, 그간 가족들을 만나지 못했던 그리움이 컸던 만큼 이번 추석은 여느 때와 다르게 고향을 방문하거나 모처럼 긴 연휴를 즐기기 위해 여행을 계획하며 장기간 집을 비워두는 일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명절기간 집주인이 부재한 경우 빈집을 표적으로하여 집안의 금품을 갈취하는 일명 빈집털이 범죄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명절 연휴기간 빈집털이 범죄는 평소보다 약 20% 증가한다는 통계가 있어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장기간 집을 비워두는 일이 생기는 경우 어떻게 해야 빈집털이 범죄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까
 
첫째, 문단속을 철저히 하도록 하자.
집안으로 통하는 현관문, 창문 등을 2중 잠금장치를 이용하여 철저히 시건조치 하는 것이 좋으며, 현관문에 우유통이 있는 경우라면 우유통을 막아두는 조치를 하여야 한다. 또한 도어락이 설치되어 있다면 도어락에 지문의 흔적이 남을 수 있으니 비밀번호를 변경하도록 한다.
 
둘째, SNS에 집을 비워둔다는 흔적을 남기지 말자.
집주소 등 개인정보 및 휴가 일정, 집을 비워둔다는 사실을 유추할만한 사진을 업로드 하는 것은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셋째, 문 앞이나 우체통에 택배, 우편물, 신문 등이 쌓이지 않게 하자.
  명절기간 동안 택배나 우편물 신문 등이 쌓이도록 방치하면 절도범들은 이를 보고 장기간 집을 비워둔 것이라 생각하고 노릴 수 있으니 집을 비우는 기간동안 배송정지요청을 하여 집앞에 방치되는 것을 방지하도록 하자.  
 
넷째, ‘빈집사전신고제’를 이용하자.
  명절 기간동안 집을 비우게 된다면 가까운 관할 경찰관서에 방문하여 집을 비우는 기간을 미리 신고(빈집사전신고제)하거나, 온라인 ‘순찰신문고’를 이용하여 신청하면 해당 지역을 순찰강화 하여 범죄예방에 효과적이니 더욱 안심하고 명절을 즐길 수 있겠다.
 
 전남 경찰은 8월 29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2주간 ‘추석 명절 특별치안 활동’을 추진하여 도민들이 안심하고 가족들과 마음 따뜻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도민들 또한 위와 같은 빈집털이 예방수칙을 잊지 않고 실천하시길 당부드린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문.독자투고.논평섹션 목록으로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보이스피...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가족·지...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보이스피...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보이스피...
[기고문.독자투고.논평][119기고문] “올 ...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기고문] 화재예방과 함께하는 안전한 겨울나기 (2022-11-15 07:20:00)
이전기사 : [기고문]화재없는 안전한 추석 맞이하기 (2022-08-26 07:25: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문체부]영화 ”모가디슈”·...
[강원평창국제평화영화], 양양...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김포시청팀], 전국체...
김포시청 직장운동경기부의 탄탄...
[목포시]전국체전 주개최지...
[대구시]대한체육회장배 ”...
[연세대학교]2023 정기 고...
[안산시]안산 e스포츠 서머...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