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경북도]이철우 지사, 태풍 현장 찾아 피해 주민 위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9월2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3-09-22 08:34:17
뉴스홈 > 종합뉴스 > 지방자치
2022년09월07일 06시55분 33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북도]이철우 지사, 태풍 현장 찾아 피해 주민 위로
- 빠른 시일 내 생업 복귀할 수 있도록 가용자원 총동원 지시 -


- 실종자 끝까지 찾아 가족 곁으로 모셔라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6일 오전에 주재한‘태풍 힌남노 대비 상황점검회의’를 마치고 곧바로 태풍의 최대 피해 현장인 경주와 포항으로 달려갔다.

먼저, 이철우 도지사는 침수 피해를 입은 경주의 강동면복지회관을 찾아 “빠른 시일 안에 안정된 생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며 피해 주민들을 위로했다.

이어 토사가 무너지며 붕괴 위험에 노출된 경주 왕신저수지를 찾아 피해상황과 복구 대책 등에 대해 보고를 받고 “인력, 장비 등 가용자원 총동원해 응급복구를 조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태풍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포항 대송면 다목적복지회관과 인근 피해 주택단지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만난 주민들과 피해복구에 한창인 포항 해병대원 등을 격려하고 관계자들에게 긴급 피해복구로 주민들의 피해 최소화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북도는 전 인력을 동원해 지역의 피해 조사 및 응급복구를 추진하고, 전체 피해 규모를 파악해 국가적 차원의 종합적인 지원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이번 제11호 태풍‘힌남노’와 폭우로 지역에 많은 피해가 발생해, 6일 오후 2시 기준으로 인명피해는 전체 13명으로 파악됐다.(사망 2명, 실종 10명, 부상 1명)

또 시설피해는 총 472건으로 사유시설 160건, 공공시설 312건으로 이중 262건(55.5%)에 대해서는 응급 복구를 완료했다.

이외에도 농작물 피해 2363ha(침수 2002, 도복 49.3, 낙과 278.3 시설 5, 유실매몰 28), 차량침수 1500여대, 축사시설 파손 2동 등 피해규모는 계속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77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가용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해 실종자 수색과 피해 복구에 적극 나서 달라. 실종되신 분들 꼭 찾아내 가족 곁으로 모셔 달라”며 “명절을 앞두고 큰 시름에 빠진 주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철우기자 (polpress)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방자치섹션 목록으로
[지방자치][경남도]우포따오...
[지방자치][대전대덕구], 202...
[지방자치][전남신안군], 24...
[지방자치][대전 서구], ‘프...
[지방자치][인천 서구], 커피...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광주 서구], 내방어린이공원 공중화장실 개방 (2022-09-07 06:56:53)
이전기사 : [창원시], 태풍 이후 사업장 안전 및 추진현황 점검 (2022-09-07 06:52: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문체부]영화 ”모가디슈”·...
[강원평창국제평화영화], 양양...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대구시]대한체육회장...
대구광역시와 대한육상연맹이 주최하고 대구육상연맹...
[연세대학교]2023 정기 고...
[안산시]안산 e스포츠 서머...
[당진시], 2023 충청남도체...
[당진시]당진시청 배드민턴...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