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기고문]편의점 노리는 메신저 피싱사기 주의해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5월2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08:39:14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문.독자투고.논평
2021년03월19일 06시00분 56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문]편의점 노리는 메신저 피싱사기 주의해야
경위 윤정원(천안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요즘 모르는 번호로 “엄마 내 폰이 액정 깨졌어~ 수리 맡겨놨어~ 지금 급히 부탁할 게 있는데~ 이 번호로 문자 답장 줘” 하며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한 메신저 피싱사기 피해 신고를 자주 접하게 된다.
 
이러한 문자를 받은 대다수 피해자에게 사기범은 “폰 액정 보험 때문에 인증받을 수가 없으니 먼저 엄마 휴대전화로로 인증을 받아달라” 며 카드 결제가 불가능하니 편의점에서 구글 기프트 카드를 구매한 다음 핀 번호를 사진을 찍어 보내라는 등 당혹스럽게 한다.
 
이처럼 사기범들이 주로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하는 수법과 최근엔 편의점 매장을 직접 찾아와 구글 본사나 편의점 본사 직원이라고 소개한 뒤 구글 키프트카드 재고 파악을 한다고 속여 업주와 종업원들의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게다가 사기범은 편의점의 포털사이트에 등록된 편의점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어 종업원에게 자신을 편의점 본사나 구글 본사 직원이라고 소개한 뒤 기프트카드 재고 수가 틀린 것 같다며 핀 번호를 사진찍어 보내라고 요구한다는 것이다.
 
그 수법은 업주가 부재중일 시간을 이용해 확인할 사항이 있다며 업주와 통화했다고 속여 종업원에게 기프트카드 재고를 알려 달라고 하여 기프트카드 결제를 유도한 다음 다시 환불을 해주겠다며 핀 번호를 요구하는 교묘한 방법이다.
 
따라서 편의점을 노린 메신저 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업주나 종업원들은 본사 직원을 사칭해 재고 파악을 빙자하여 핀번호 전송을 유도하는 경우 본사에 직접 확인을 하는 등 침착하게 대응하고, 즉시 112로 신고하여야 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문.독자투고.논평섹션 목록으로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층간소음 ...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이건 집회...
[기고문.독자투고.논평][독자투고]공·폐...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화재예방...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전동킥보...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기고문] 경찰 · 시민도 깜짝 놀란 경찰 (2021-03-19 19:28:37)
이전기사 : [독자투고] 숙취 운전 예방, 운전자의 인식전환이 중요 (2021-03-15 09:40:5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문체부]영화 ”모가디슈”·...
[강원평창국제평화영화], 양양...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인천연수구]연수구청...
인천연수구청 유소년축구단(단장 이재호)이 지난 8...
[김포시청팀], 전국체전서...
[목포시]전국체전 주개최지...
[대구시]대한체육회장배 ”...
[연세대학교]2023 정기 고...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