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해양경찰청], 미(美) 해안경비대 이동훈련팀 초빙 교육·훈련 실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6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4-06-17 07:45:00
뉴스홈 > 종합뉴스 > 해양경찰청
2022년12월29일 07시40분 47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해양경찰청], 미(美) 해안경비대 이동훈련팀 초빙 교육·훈련 실시
- 훈련교관 및 현장부서 역량 향상 추진 -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훈련교관 및 현장부서근무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 해안경비대 소속 훈련교관을 초빙하여 10월 24일부터 12월 21일까지 약 4주간 해양경찰교육원 및 여수 앞 바다 등에서 소형보트 운영술에  대한 교육·훈련을 진행하였다.
 
 
미(美) 이동훈련팀 훈련교관은 현장 경험이 풍부한 미(美) 현직 해양경찰을 선발하여 해안경비대 요크타운훈련센터 소속으로 배치된다. 이동훈련팀은 전 세계 해양경찰을 대상으로 해양법 집행, 소형보트 운영술 및 기관 정비에 대한 교육·훈련을 수행하며 매년 40여개 국가에서 이동훈련팀을 초빙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그 간 해양경찰청은 미(美) 이동훈련팀 초빙 교육·훈련을 위해 긴밀한 협의를 하여 지난 6월에 한국방문을 확정하여 10월에 교육·훈련을 집행하였다.
 
 
이번 미(美) 이동훈련팀 초빙 교육·훈련은 『소형보트 운영술』에 대한 이론적 지식을 학습하는 한편, 해양경찰의 연안구조정과 고속 단정을 직접 조함하는 실습을 병행 했다. 
 
 
특히, 미(美) 해양경찰은 위험 분석을 현장 직원이 직접 판단해서 업무를 수행하는 점은 특이하였다.  
 
이번 미(美) 이동훈련팀 초빙 과정에 참여한 관계자는 “소형보트 운영술과 관련된 지식 습득과 미(美) 해안경비대 선진 교수 기법을 습득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며 앞으로 초빙 교육·훈련의 기회가 더 많았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광진 교육훈련담당관은 “해상에서의 사건 사고는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는 가정하에 대응역량을 최대한 올리기 위하여 올해 처음으로 미(美) 해안경비대 훈련 교관을 초빙하여 재직자를 대상으로 교육·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히며“이번 초빙 교육·훈련을 종합적으로 분석 및 벤치마킹하여 해양경찰 교육·훈련 체계를 선진화 하는데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성근기자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해양경찰청섹션 목록으로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기후...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해양...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해양...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 국...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 미 ...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해양경찰청]국제표준 항공품질경영시스템 인증 획득 (2022-12-30 07:15:00)
이전기사 : [해양경찰청]중국 해경국, 자국 선원 수색 협조에 감사 서한 전달 등 한중 수색구조 협력 강화 계기 마련 (2022-12-23 06:50: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문체부]영화 ”모가디슈”·...
[강원평창국제평화영화], 양양...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인천연수구]연수구청...
인천연수구청 유소년축구단(단장 이재호)이 지난 8...
[김포시청팀], 전국체전서...
[목포시]전국체전 주개최지...
[대구시]대한체육회장배 ”...
[연세대학교]2023 정기 고...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