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기고문]현금지급기에서 남의 돈 가져가면‘범죄자’로 전락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5월2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08:39:14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문.독자투고.논평
2024년04월19일 07시20분 36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문]현금지급기에서 남의 돈 가져가면‘범죄자’로 전락
목포경찰서 상동파출소 경감 박태엽
 현금지급기 위에 남의 물건이나 현금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가져갔다가 절도죄로 입건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고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얼마 전 한 고객은 현금지급기에서 현금을 인출 한 후에 차량을 이동해 달라는 전화를 받고 급한 마음에 현금지급기 위에 현금 5만 원을 놓고 나왔고 나중에 알고 가보았지만 이미 현금은 사라지고 없었다.

경찰에 신고하여 CCTV 영상 등을 통해 피의자를 검거하고 보니 전과가 없는 평범한 60대 가정주부였다. 한순간 충동적 욕심으로 인해 범죄자로 전락해 평생 후회 속에 살게 된다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절도죄는 타인의 재물을 절취 한 자로 6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상당히 무거운 범죄에 속한다.

누구나 현금지급기 위 물건이나 현금을 습득하였다면 즉시 은행 측에, 영업시간 외라면 현금인출기 옆에 콜센터 전화기 또는 112에 신고하여 괜한 오해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현금지급기 이용자 중 일부 고객이 죄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있어 범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경찰은 금융기관에“타인이 두고 간 물건이나 현금을 가져갈 경우, 절도죄로 처벌된다”라는 경고 문구를 현금지급기에 부착 홍보함으로써 이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독려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병관기자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문.독자투고.논평섹션 목록으로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장애인 ...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전동킥보...
[기고문.독자투고.논평][독자투고]공·폐...
[기고문.독자투고.논평] [기고문]보이스 ...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편법 집회...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이전기사 : [기고문]구글 기프트카드 범죄 악용, 예방이 최선 (2024-04-15 06:40: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문체부]영화 ”모가디슈”·...
[강원평창국제평화영화], 양양...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인천연수구]연수구청...
인천연수구청 유소년축구단(단장 이재호)이 지난 8...
[김포시청팀], 전국체전서...
[목포시]전국체전 주개최지...
[대구시]대한체육회장배 ”...
[연세대학교]2023 정기 고...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