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보건복지부]결혼을 원하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현장의견 청취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07:25:00
뉴스홈 > 사회 > 여성가족.보건복지.건강.의약
2024년02월19일 07시35분 33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건복지부]결혼을 원하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현장의견 청취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 결혼중개업체 간담회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2월 16일(금) 청년들의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생각을 알아보고 결혼 지원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결혼중개업체 대표들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4곳의 결혼중개업체 대표들과 보건복지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및 여성가족부 정책담당자 등이 참석하였다. 간담회에서는 청년들의 결혼관과 성혼을 위한 업체들의 역할 등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청년들의 연애와 결혼 과정에서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통계청 조사 결과 청년세대의 결혼에 대한 긍정적 인식은 2022년 36.4%로 2020년 56.5% 대비 20.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하지 않는 이유로는 ▲자금의 부족(33.7%) ▲필요를 느끼지 못해서(17.3%) ▲출산?양육부담(11.0%) ▲고용불안(10.2%) ▲결혼상대 부재(9.7%) 순으로 응답했다.
 
  2023년 말 공시 기준 국내 결혼중개업체는 총 742개소이며, 2020년 여성가족부 실태조사에 따르면 결혼중개업체를 이용하는 이유로 ▲결혼을 위한 이성을 만날 기회가 없어서(47.6%) ▲조건에 맞는 배우자를 찾기 위해(44.5%) ▲결혼 절차 간소화를 위해서(7.3%) 등으로 나타났다.
 
  이기일 제1차관은 “청년들의 성혼을 이끄는 현장에 종사하는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연애와 결혼을 원하는 청년들의 생각과 청년세대의 결혼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들을 수 있는 소중한 자리였다”라며, “청년들의 결혼을 바라는 마음은 업체나 정부가 다르지 않을 것으로, 청년들이 행복하게 연애와 결혼을 할 수 있는 희망 있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승림취재본부장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여성가족.보건복지.건강.의약섹션 목록으로
[여성가족.보건복지.건강.의약][보건복지부]재택...
[여성가족.보건복지.건강.의약][보건복지부]국민...
[여성가족.보건복지.건강.의약][보건복지부]정부,...
[여성가족.보건복지.건강.의약][보건복지부]철도...
[여성가족.보건복지.건강.의약][보건복지부]포스...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보건복지부] 전공의 사직서 제출에 따른 의료공백 방지 위한「집단행동 대비 비상진료대책」 발표 (2024-02-21 07:15:00)
이전기사 : [교육부]의과대학 학생의 단체행동에 대하여 대학에 엄정한 학사관리를 요청하였습니다 (2024-02-16 18:41:0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문체부]영화 ”모가디슈”·...
[강원평창국제평화영화], 양양...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인천연수구]연수구청...
인천연수구청 유소년축구단(단장 이재호)이 지난 8...
[김포시청팀], 전국체전서...
[목포시]전국체전 주개최지...
[대구시]대한체육회장배 ”...
[연세대학교]2023 정기 고...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