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해양경찰청] 여성지도자 양성 정책 발굴 의견 청취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07:25:00
뉴스홈 > 종합뉴스 > 해양경찰청
2024년02월26일 07시50분 42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해양경찰청] 여성지도자 양성 정책 발굴 의견 청취
- 여성단체 지도자 초청 현장 소통을 통한 정책반영 노력하기로 -
                                    
  해양경찰청(청장 김종욱)에 따르면, 21일 오후 여성 영향력있는 지도자(오피니언 리더)들이 본청(인천 연수구)을 방문하여 특수한 근무환경과 해양경찰 양성평등 제도가 변화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직접 시청하고, 이런 의견을 청장과 양성평등정책 담당자에 전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국여성문화재단 김효선 이사께서는 “지난 20여 년간 해양경찰의 ‘금녀의 벽’을 허물고 여성 경비함장 리더 배출과 다수의 승선근무 등 양성평등 문화와 발전, 노력 등을 느낄 수 있었다.” 며 “여성 지도자들이 많이 양성됨으로써 양성평등한 건강한 조직으로 더욱 힘을 모아 가시길 바란다.” 고 말했다.
 
  같이 참석한 사회적기업 여성 전문경영인 서순희(던필드그룹 회장)께서도 “여성 지도자(리더)의 선배로서 특수환경 속 국민과 국익을 지키는 여성 경찰관·리더들이 자랑스럽고 항상 응원합니다.” 고 하면서, “기업 차원에서도 실무그룹 간 민·관 소통의 장을 마련 양성평등 정책 공유와 확산을 위해 노력해 가자.” 고 말했다.
 
  이에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치안총감)께서도 “근무 배치 및 임무 부여 등 성별에 따른 차별이 없도록 평등가치를 조직 내 부여하고 있으며, 여성 스스로의 역량에 따른 여성 지휘관(리더) 양성에도 정책 반영의 토대를 마련하는데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고 답했다.
 
  해양경찰 관계자에서는 “조직원 모두가 동행하는 양성평등 조직문화의 정착과 창달을 위해 더 많은 전문가, 현장 직원과의 소통을 강화하여 해양경찰의 발전된 양성평등 정책을 발굴 펼쳐 나가겠다.” 고 말했다.
 
  한편, 해양경찰은 현재 1만4000여 명과 함정 363척, 항공기 25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1986년 처음 여성 해양경찰관 2명 채용을 시작으로 현재는 1,727명 12.5%가 근무하고 있으며, 그 중 여성 총경은 1명이 근무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성근기자 (polpres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해양경찰청섹션 목록으로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제...
[해양경찰청][논산소방서], 자...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 컨...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 해...
[해양경찰청][해양경찰청],『제...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해양경찰청], 「전국 과학수사 화상회의」 개최 (2024-02-28 07:20:00)
이전기사 : [해양경찰청] 전국 바닷길 교통안전지킴이 한자리에 모인다 (2024-02-21 07:35: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문체부]영화 ”모가디슈”·...
[강원평창국제평화영화], 양양...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인천연수구]연수구청...
인천연수구청 유소년축구단(단장 이재호)이 지난 8...
[김포시청팀], 전국체전서...
[목포시]전국체전 주개최지...
[대구시]대한체육회장배 ”...
[연세대학교]2023 정기 고...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4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