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기고문]안전한 한가위를 보내기 위한 화재예방수칙”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9-24 10:05:43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문.독자투고.논평
2021년09월07일 20시44분 33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문]안전한 한가위를 보내기 위한 화재예방수칙”
의령소방서장 조강래

 길었던 무더운 여름과 장마가 지나가고 시원한 가을이 찾아온 계절, 가족들과 모이는 풍요로운 추석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이번 추석은 작년과 마찬가지고 코로나19로 인해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가족모임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온 가족이 다함께 모이지 못 하여 서로 전화로 안부를 묻는 추석을 보내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서로 안부를 묻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화재예방수칙에 대해 말해주며 화재안전 경각심을 가족들에게 일깨워주는 것이다.
 
추석 연휴기간 화재발생 통계를 보면 최근 5년간 총 86건의 화재(평균 17.2건)의 화재가 발생하였으며 명절기간 주거시설에 대한 화재가 29.1%로 평상시 22.1% 대비 7.0%나 증가하였다.
 
화재 시간대는 주로 가족들과 함께 식사하는 시간인 오후와 야간시간에 화재가 많이 발생하였고 쓰레기 소각, 음식물 조리, 빨래 삶기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평상시 대비 3.1%가 증가하여 23.3%의 화재가 발생하였다.
 

이렇게 명절 때 증가하는 화재를 대비해 편안하고 안전한 한가위를 보내기 위해 가족들에게 꼭 알려줘야 하는 화재예방수칙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첫째, 냉·난방기구 사용 시 타이머를 맞춘다.
 
가을이 왔지만 아직 낮에는 기온이 높아 냉방기구를 틀고 저녁엔 바람이 불어 쌀쌀하여 난방기구를 사용한다. 일교차가 큰 요즘 냉·난방기구 둘 다 쓰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 시기에 화재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냉·난방기구를 틀어두고 아침에 깜빡하여 끄지 않고 성묘를 간다든지, 타이머도 맞추지 않고 하루종일 사용하여 에어컨 실외기 또는 난방기 모터에 열이 받아 화재가 발생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꼭 타이머를 맞추고 사용하고 사용 후 반드시 콘센트를 뽑아 화재 위험을 줄여야한다.
 
둘째, 소화기 사용법을 숙지한다.
 
요즘 가정집에는 집마다 소화기 한 대는 기본적으로 비치되어있다. 하지만 소화기를 집 구석 어딘가에 두기만 하였을 뿐 실제로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소화기가 있어도 사용할 줄 모르면 무용지물이 된다.
 화재 발생 시 소화기로 초기 진압을 하게 되면 소방차 1대의 역할을 할 정도로 소화기의 사용은 중요하므로 소화기 사용법을 제대로 숙지하길 바란다.
 
셋째, 조리기구 사용 시 자리를 비우지 않는다.
 
추석 명절이라고 전을 부치는 가정이 많아 이 기간엔 식용유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조리기구 사용 시 주변에 불이 쉽게 붙을 만한 물건들을 치우고 요리를 해야 하고 요리 중에는 잠깐이라도 자리를 비우는 일이 없도록 한다. 자리를 비울 일이 생길 때는 꼭 가스불을 끄도록 해야 한다.
 
만약 전을 부치다가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급한 마음에 물을 뿌려서는 안된다. 불이 붙은 식용유에 물을 뿌릴 경우 식용유에 닿은 물이 기화되어 기름과 함께 순식간에 여기저기 튀게 되어 연소확대가 될 수 있고 주변 사람들에게 큰 화상을 입힐 수 있다.
 
식용유화재가 발생하면 물을 절대 뿌리지 말고 배추나 상추처럼 잎이 큰 채소류를 다량으로 넣거나 물에 젖은 수건의 물기를 짜서 튀김조리기구 전체를 덮어야 한다. 또는 가정에 별도로 K급 가정용 소화기 한 대를 비치하여 식용유화재 발생 시 사용하길 바란다.
 
이와 같은 화재예방수칙을 지키면 온 가족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즐거운 한가위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19 거리두기 지침으로 인해 가족들 집에 방문은 못하지만 마음은 늘 함께 있도록 전화로 안부를 물으며 화재예방수칙을 알려주길 바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polpress)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문.독자투고.논평섹션 목록으로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음주운전,...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천안·아...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어린이보...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 윤창호법...
[기고문.독자투고.논평][기고문]이륜차 안...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기고문]“화재로부터 안전한 추석명절 보냅시다” (2021-09-09 16:39:48)
이전기사 : [기고문]“가정 밖 청소년”이 손 내밀 수 있는 사회 필요한 때 (2021-09-07 20:35:4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양천구]무중력지대 양천,...
[부천시], 제9회 ‘24초영화제...
[울산시]울산국제영화제, 찾아...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이준수 천...
[김포국제청소년영화제], 영화...
[안산시]안산시청 씨...
안산시청이 위더스제약 2021 추석장사씨름대회 여자...
[당진시청] 전국체전서 배...
[충북옥천군] 소프트테니스...
[강릉시청 장애인사격부], ...
[경남창녕군청], 여자자전...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