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정보신문 : [경찰청]노란색 횡단보도 = 어린이 보호구역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8월1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17:33:08
뉴스홈 > 종합뉴스 > 경찰청
2022년08월04일 08시12분 42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찰청]노란색 횡단보도 = 어린이 보호구역
- 어린이 보호구역 내 노란색 횡단보도 시범운영 -

 

 경찰청(청장후보자 윤희근)은 “어린이 보행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가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보다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어린이 보호구역의 상징인 노란색으로 횡단보도의 색상을 변경하는 ‘노란색 횡단보도 시범운영’을 추진한다.”라고 밝혔다. 
 
노란색 횡단보도는 경제 협력 개발 기구 교통선진국 중 교통사고사망이가장 적은 국가인 스위스의 경우 국가 전역의 모든 횡단보도에 적용하고 있고, 미국에서도 어린이 보호구역 등에 설치 ‧ 운영 중인 시설로 경찰청은 노란색 횡단보도의 시인성, 효과성 등에 대해 검토해 볼 예정이다

본 시범운영은 7개 시도경찰청(대구, 인천, 경기북부, 강원, 충북, 전남, 경남)에서 지자체와 협조하여 12개 어린이 보호구역을 대상으로 설치 후 3개월간 시범운영을 진행하게 된다.
 
경찰청은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노란색 횡단보도 도입 전후 차량의 일시정지 준수율 및 보행자의 횡단보도 통행 준수율 등을 지표로 합리적으로 분석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횡단보도는 도로에서 유일하게 보행자가 안전을 보장받는공간이지만, 여전히 보행자가 위협을 느끼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노란색 횡단보도가 운전자에게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보다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서울과 충북에서 시범운영 중인 노란색 정차금지지대(Yellow Zone)도 전국 시도경찰청으로 시범운영을 확대할 예정이다. 노란색 정차금지지대(Yellow Zone)는 출퇴근시간대 상습적으로 정체되는 교차로 꼬리물기 예방을 위해 설치하는 정차금지지대의 색상을 현행 흰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하는 것으로 1967년 영국에서 최초로 설치하고 유럽 대부분 국가, 홍콩, 인도, 싱가포르 등에서도 운영 중인 시설이다.

 경찰청에서는 “노란색 횡단보도 ‧ 노란색 정차금지지대(Yellow Zone)에 대해 시범운영 이후 도로교통법 개정을 진행할 예정이며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는 사회적 파장이 크고 그 사안이 중대한 만큼 보호구역에서는 항상 안전운전할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구기자 (polpress)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찰청섹션 목록으로
[경찰청][경찰청]성착취물 ...
[경찰청][경찰청], 「...
[경찰청]김부겸 국무총리, ...
[경찰청][경칠청]국내외 최...
[경찰청][경찰청]민-관 협...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이전기사 : [경찰청], 불송치 이유 등 구체적 통지, 고소인 권리 보장 (2022-08-04 08:05:1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태백문화예술회관], 7월 영화...
[군산시], 24초 영화 공모
[부산시]2022 부산푸드필름페...
[사천시], ”사천가족영화제”...
[강원도] 2022 평창국제평화영...
[광주수피아여중·고 ...
광주수피아여자중학교와 광주수피아여자고등학교(이하...
[문체부]문체부 장관, 스포...
[광주시]1회 광주전국수영...
[대전시]2027 하계세계대학...
[충남도]2027하계세계대학...
지사장해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경찰정보신문 주소: [157-910] 서울특별시 강서구 곰달래로 37길 40 대표 이규홍
TEL: 070-8171-1581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임용석)
경찰정보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2 경찰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